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회사인 스위스의 글렌코어(Glencore)와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4일 발표했다.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장기 구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계약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약 3만t의 코발트를 들여오는 내용이다. SK이노베이션이 이를 통해 순수 전기차(BEV) 약 300만대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배터리 업계에선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도 내년 3만2000t에서 2025년에는 9만2000t으로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글렌코어와 국제 협의에 따라 매년 코발트 생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노동 착취 등과 관련한 외부감사를 받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코발트가 많이 매장된 아프리카에선 이를 채굴하고 생산하는 과정에서 아동들의 인권 문제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