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중앙은행 페소화 추락에 달러 유동성 공급

페소화 가치가 급락하는 가운데 칠레 중앙은행이 미국 달러화 유동성을 늘리기 위한 조처에 나섰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칠레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40억 달러(약 4조6천780억원) 규모의 통화 스와프를 통해 달러화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통화 스와프는 30일과 90일짜리로, 오는 14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칠레 중앙은행은 외환보유고를 소진하지 않으면서 시중에 달러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는데, 브라질 중앙은행도 유사한 시스템을 갖고 있다.

그러나 이번 조처의 효과는 의문시되고 있다.

BBVA은행의 환율전략가 알레한드로 콰드라도는 "이번 조처로 유동성 부족은 완화할 수 있지만 페소화 가치 하락을 막지는 못할 것"이라며 "시장 기류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앞서 시위 사태가 장기간 이어져 온 칠레에서 개헌 가능성까지 거론되자 미 달러화 대비 페소화 가치는 최근 3일간 6% 넘게 하락했다.

특히 12일에는 페소화 가치가 장중 한때 달러당 800페소를 넘어서며 역대 최저치로 추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