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 ‘H 국회 수소충전소’
연중무휴 시간당 5대·일 70대 이상 충전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이 H 국회 수소충전소에서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이 H 국회 수소충전소에서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 및 개소식을 갖고 서울 시내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H 국회 수소충전소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국회에 준공된 수소충전소이자 서울 내 첫 번째 상업용 수소충전소다. 국회 정문에서 접근이 용이한 국회대로변에 총 면적 1236.3㎡(374평) 규모로 구축됐다.

H 국회 수소충전소는 인허가부터 최종 완공까지 총 7개월 가량 소요됐다.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가 규제 샌드박스 제1호 사업으로 승인하고 국회, 정부, 관련 기관이 설치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덕분이다.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으며,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현대차(118,500 +0.42%), 국회, 정부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통해 수소 사회를 향한 환경 조성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올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중인 강동구 GS 칼텍스 상일충전소를 포함, 금년 4기에서 2022년까지 총 11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또 수소전기차 보급을 지속 확대, 올해 500대로 시작해 2022년까지 총 3000대 이상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 주도의 실증연구사업 목적으로 2022년 말까지 총 20대의 수소전기택시가 운행될 예정이다. 수소전기택시 시범 운행은 산자부,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이 수소전기택시 보급에 앞서 운행 실증을 통해 부품 내구성을 검증하고 개선 방향성을 도출하는 사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을 통해 서울시 수소전기차 고객들의 충전 편의를 제고하고 차량을 확대 보급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세계 최초로 국회에 설치되는 충전소인 만큼 수소 사회의 대중화를 알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