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전국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에 이어 소폭 하락했다. 다만 유류세 인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22일 휘발윳값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0.4원 내린 ℓ당 1천493.1원이었다. 이달 둘째 주 휘발유 가격이 한 달 만에 하락 전환한 뒤 안정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정부는 작년 11월부터 한시적으로 적용했던 유류세 인하를 더는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힌 상태다. 이에 따른 유류세 인상분은 휘발유가 ℓ당 58원, 경유 41원이다. 발표일이었던 22일 전국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ℓ당 0.1원 오른 1천493.1원으로 집계됐다. 발표 이튿날인 23일 오후 기준 휘발유 가격도 전날보다 ℓ당 0.2원 올랐다. 아직 유류세 인상분이 적용되는 내달 1일까지는 시간이 있지만 일부 주유소에서 선제적으로 가격 조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지역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588.7원으로 전주보다 0.7원 상승했다. 대구, 광주, 울산 지역 휘발유 가격도 올랐지만 다른 지역은 모두 내렸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는 휘발유 가격이 0.4원 내린 1천507.4원이었고, GS칼텍스는 유일하게 휘발유 가격이 0.2원 올라 1천499.7원이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0.5원 하락한 1천351.1원이었으며 액화석유가스(LPG) 차에 쓰이는 자동차용 부탄도 ℓ당 0.5원 내린 784.9원이었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석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1.0달러 오른 59.5달러였다. 원유생산량 감소와 석유제품 재고 증가 등 상승 요인과 하락요인이 혼재해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는 게 한국석유공사의 분석이다.

앞서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유가가 지금처럼 안정세로 간다면 유류세 인하가 끝나도 국내 유가 흐름도 안정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cui7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