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개월째 0%대를 보였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56(2015=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6% 상승했다. 전월 대비로는 0.3% 하락했다.

전년비 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0.8%를 기록한 이래 7개월 연속 1%를 밑돌고 있다.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최장 기록이다.

이처럼 낮은 소비자물가가 이어진 배경엔 채소류와 석유류 물가가 크게 떨어진 것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농·축·수산물이 1년 전보다 0.3% 하락해 전체 물가를 0.02%포인트 끌어내렸다. 특히 채소류 가격이 6.4% 내렸고 축산물과 수산물 가격도 각각 2.7%, 0.2% 하락했다.

석유류 물가는 1년 새 5.9% 하락했다. 전체 물가를 0.27%포인트 낮추는 효과를 냈다.

그 외에 서비스 물가는 1.0% 상승했다. 전체 물가를 0.56%포인트 올렸다. 또한 외식비용은 1년 전보다 1.8% 올라 개인 서비스 물가 역시 1.9% 상승했다.

통계청은 0%대 물가가 7개월 연속 이어지는 현상에 대해 '디플레이션'이 아닌 '디스인플레이션'이라고 봤다. 정부의 경제 수습 정책과 맞물려 현재 수준의 물가를 유지하게 됐다는 것.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최근은 저물가가 지속하는 '디스인플레이션'이라고 생각된다"며 "총체적 수요 감소에 따라 물가가 하락하는 것이라기보다는 기후변화와 석유류 (유류세) 인하 등 외부요인, 집세와 공공서비스도 정책적인 측면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