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와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는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소충전소 설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시, 수소충전소 설치 협약…광교신도시에 내년 준공 목표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수원시 영통구 하동 광교신도시 내 동부버스공영차고지에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430㎡ 규모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게 된다.

충전소에는 시간당 시내버스 1대 또는 승용차 5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튜브 트레일러가 설치된다.

수소 충전소 설치 사업비는 국비 15억원과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자본 15억원 등 총 30억원이다.

수소에너지네트워크는 수소충전소 설치를 위한 특수목적법인으로, 지난 5월 수소충전소 설치 전국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수원시에 제1호 수소충전소가 생기면 수소 차량 보급이 활성화될 것으로 수원시는 기대하고 있다.

올해 기준 수소 차량 구매 시 국비 2천250만원과 시비 1천만원 등 3천250만원이 지원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가 참석했다.

백운석 제2부시장은 "수소 차량 보급을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가 반드시 갖춰져야 하지만, 1개소 설치에 30억 원 이상의 비용이 들어 예산부담이 컸다"라면서 "이번 충전소 사업이 친환경 교통수단의 활성화와 예산 절감이라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는 민관협력 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