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주간 시황 분석

검증 거쳐 투자위험 부담 줄여
일부 거래소서 수초 만에 매진
가상화폐 가격이 큰 폭의 상승과 소폭 하락을 반복하며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비트코인 645만원 찍어…IEO 판매 방식 '주목'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은 지난 19일 600만원대에 거래를 시작해 23일 645만원 안팎까지 급등했다. 차익 실현 매물이 늘면서 25~26일에는 610만~620만원 선으로 한발 물러섰다. 비트코인 값이 올초 400만원대였음을 감안하면 상당한 회복세지만 ‘코인 광풍’이 절정이던 2017년 말과 비교하면 여전히 반토막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최근 시장에서는 거래소공개(IEO) 방식의 가상화폐 판매가 주목받고 있다. IEO는 가상화폐 거래소가 자체 기준에 따라 선별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투자자에게 소개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올 들어 일부 거래소에서 이뤄진 IEO에서 수초~수분 만에 물량이 매진되는 사례가 줄을 이었다.

IEO는 상장되지 않은 암호화폐를 사고파는 기존 가상화폐공개(ICO) 방식의 문제점을 개선한 것이다. ICO는 투자자가 해당 업체 백서(사업 계획서)를 확인하고 진위를 직접 판단해야 했다. 업체와 개인투자자 간 정보 비대칭 문제 때문에 사기 등에 노출될 여지가 컸다. IEO는 전문인력의 1차 검증을 거치는 데다 거래소 상장을 전제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투자위험 부담이 적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다만 IEO는 ICO의 변형된 형태에 지나지 않아 ‘불법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IEO가 과열되면 정부가 언제든 철퇴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거래소 측의 검증을 개인투자자가 어디까지 신뢰할 수 있느냐는 문제도 남는다. IEO를 진행한 거래소 중엔 대형 업체도 있지만 인지도가 낮은 소규모 업체도 적지 않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