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디오스 식기세척기, 129만원~159만원
토네이도 세척 날개 등 특화기능 탑재
LG전자, 더 강력해진 프리미엄 '식기세척기' 출시

LG전자(69,400 +0.43%) 프리미엄 식기세척기 'LG 디오스 식기세척기'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제품은 토네이도 세척 날개, 100oC 트루스팀, 인버터 DD모터 등을 탑재해 세척력을 강화했다.

토네이도 세척 날개는 식기세척기 천장, 중간, 바닥에서 나오는 총 54개의 물살이 식기를 구석구석 깨끗하게 세척한다. 식기세척기 바닥에 있는 X자 모양의 날개가 번갈아 회전하면서 식기에 남아있는 세제와 기름때까지 제거한다. 고압 물살을 사용해 세척 시간도 단축됐다. 신제품은 표준코스 기준으로 기존 모델 대비 약 40% 더 빠른 55분 만에 식기 세척을 끝낸다.

100oC 트루 스팀은 국내에서 유일하다. 식기세척기의 천장, 정면, 바닥 등 3면에서 고온의 스팀을 빈틈없이 분사해 식기에 눌어붙은 음식물과 유해 세균을 깔끔하게 제거한다. 미세입자로 이뤄진 스팀은 물자국을 남기지 않고 깨끗하게 말려준다. 고객들이 밤 늦은 시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고성능 차단재를 적용했다. 표준코스에서 발생하는 34dB(데시벨) 정도의 소음은 도서관에서 발생하는 소음 수준이다.

신제품은 12인용으로 출시되며 색상은 맨해튼 미드나잇, 샤이니 퓨어, 퓨어 등 3개다. 가격은 사양에 따라 출하가 기준 129만원부터 159만원까지다.

윤경석 LG전자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전무)은 "고객 니즈를 반영한 차별화된 신제품으로 주방 문화를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