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치과의사들이 만든 '험블브러쉬'
입소문만으로 50만개 팔린 스웨덴 대나무 칫솔

칫솔의 손잡이 부분을 플라스틱이 아니라 대나무로 만든 ‘대나무 칫솔’(사진)이 인기다. 스웨덴의 대나무 칫솔 ‘험블브러쉬’는 최근 2년 동안 국내에서 50만 개가 팔렸다. 별다른 광고나 홍보 없이 입소문만으로 얻은 성과다.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 ‘#대나무칫솔’을 단 게시물은 1600여 개(18일 기준)다. 이들 게시물엔 ‘#플라스틱 줄이기’ ‘#지구를 살립시다’ ‘#친환경’ 같은 문구가 함께 달려 있다.

대나무 칫솔의 주요 소비자는 젊은 층이다. 이들은 플라스틱 칫솔의 대안으로 대나무 칫솔을 선택하고 있다. 전 세계인이 매년 쓰는 플라스틱 칫솔은 36억 개에 달하고, 대부분은 바다나 땅에 버려진다. 플라스틱은 분해되는 데 100년 이상 걸린다.

험블브러쉬는 2013년 스웨덴 치과의사들이 만든 구강 전문업체이자 브랜드다. 주로 유럽과 미주 지역의 치과 등에 공급했다. 험블브러쉬를 국내에 들여온 컴버전스의 이혜영 대표는 “몇 년 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전시회에 출장 갔다가 대나무 칫솔을 접하고 ‘이거다’ 싶었다”며 “친환경 화장품 회사를 접고 총판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뷰티숍 롭스와 GS25, 홈쇼핑, 온라인몰 등으로 유통망도 넓혔다. 험블브러쉬가 인기를 끌자 닥터노아 등 국내 업체들도 대나무 칫솔 사업에 뛰어들었다.

대나무 칫솔은 버리면 자연에서 빠르게 분해된다. 대나무 특성 때문에 물기가 묻어도 금방 마르고, 내구성도 뛰어나다.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호르몬 우려도 없다. 칫솔모 등 다른 기능은 일반 칫솔과 같다. 가격은 4000원대로 플라스틱 칫솔보다 세 배가량 비싸다.

대나무 칫솔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소비자들의 재구매율이 높은 게 특징”이라며 “기업의 판촉용 선물 수요도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칫솔뿐 아니라 빨대, 면봉, 혀클리너, 치실 등 대나무로 만든 제품도 다양해지고 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