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부터),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5일 임금협상 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부터),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5일 임금협상 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올해 임금을 전년도 소비자물가 상승률(1.5%)만큼 올리기로 합의했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김준 총괄사장과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정묵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린동 사옥에서 2019년 임금협상 조인식을 열었다.

이 회사 노사는 지난달 18일 임금협상 상견례 시작 30분 만에 임금 인상률에 합의했다. 이어 같은 달 27일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87.6%의 높은 찬성률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임금협상이 빠르게 타결된 것은 2017년 9월 임금 및 단체협약에서 국내 대기업 최초로 임금 인상률을 물가 상승률에 연동하기로 노사가 합의했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임금협상에서도 임금 인상률을 전년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동일한 1.9%로 타결했다. 투쟁 일변도의 소모적인 기존 노사 프레임에서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조인식에서 김 총괄사장은 “임금협상 상견례 자리에서 곧바로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은 국내외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다”며 “선진적인 노사관계는 향후 100년, 200년 기업으로 성장·발전하는 주춧돌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노조위원장도 “작은 부분까지 신뢰를 쌓아 더욱 견고하고 바람직한 노사문화가 정착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