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재난 상황에 미리 대비, 119 긴급차 신속 이동으로 골든타임 확보 기대

국토교통부가 소방청과 함께 지난해 12월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서비스'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 상반기 경기권 시범 운영을 거쳐 이달 23일부터 전국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고속도로에서 재난이 발생했을 때 119 긴급차의 출동상황을 고속도로 전광표지(VMS)와 터널 내 라디오 비상방송,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전방의 사고 등 재난 상황에 미리 대비할 수 있으며 운전자의 자발적인 양보를 유도해 119 긴급차의 현장 도착과 사고 수습이 보다 신속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고속도로 사고 특성상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점을 감안할 때 사고처리 골든타임이 확보되는 등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실시간 정보연계 시스템을 구축해 앞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회사는 별도의 연계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 없이 국토교통부의 시스템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면 된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상황실 운영자가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재난 발생지점과 119 긴급차의 이동경로를 고속도로 교통정보센터 상황판에 실시간으로 표출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는 정부의 공공데이터(재난정보, 출동차량 위치정보)를 유관기관뿐만 아니라 민간기업과 공동으로 활용함으로써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재난 대응 체계를 강화하는 민·관 협력의 모범사례가 될 전망이다.

국토부,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 실시간 제공


국토부 담당자는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고 서비스 제공 수단도 다양해지는 만큼 긴급차의 접근을 알게 되면 적극 양보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시승]2.0ℓ에서 찾은 철학, 재규어 F-타입 P300
▶ [르포]미쉐린, "타이어가 닳아도 성능은 짱짱해야"
▶ [人터뷰]"타이어 분진 감소, 모두가 합심해야"
▶ 기아차, 385㎞ 주행 가능한 '니로 EV' 출시
▶ 개소세 인하, 국산차가 수입차보다 많은 이유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