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채용 모범규준 윤곽…주요 시중은행 "하반기 채용 확대"
금융공기업, 퇴직자 늘려 신규채용 확대 예정
채용비리에 묶였던 금융권 채용 하반기에 풀린다

금융팀 = 채용비리에 묶였던 금융권의 채용이 하반기부터 풀리기 시작한다.

신한금융 검사 완료를 기점으로 금융권에 대한 채용비리 검사가 일단락된 데다 은행권이 마련 중인 채용 모범규준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은행권이 밀려있던 채용을 시작하는 것이다.

'신의 직장'으로 꼽히는 금융공기업은 청년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퇴직금을 올려 희망퇴직을 독려하는 고육책을 쓰기로 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상반기 내내 꽉 막혔던 금융권 채용에 변화의 기미가 감지되고 있다.

먼저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이 하반기에 대규모 채용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올해 채용규모를 지난해(500명)보다 늘리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750명에 달하는 상·하반기 공채를 진행한다.

우리은행은 올해 750명을 공채하겠다고 앞서 밝혔고 하나은행 역시 채용규모를 작년보다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4대 은행의 올해 채용규모는 최소 2천250명으로 작년의 1천825명보다 400명 이상 많다.

시중은행들이 하반기에 이처럼 대규모 공채를 진행하는 것은 1차적으로 채용비리 때문에 상반기 공채를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서류전형 과정에서 학교나 연령, 성비 등에 차등을 둔 것이 사회 문제화됐고 외부 추천을 받거나 임직원 자녀를 특혜 채용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 수사까지 받으면서 사실상 채용이 동결돼 버렸다.

이런 상황에서 채용을 진행하다 또 문제가 발견되면 금융당국의 표적이 되는 것은 물론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릴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채용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금융당국이 채용비리 검사를 추가 확대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데다 채용비리 소지를 최소화한 은행권의 채용 모범규준이 윤곽을 잡아가는 것도 채용이 시작되는 배경이다.

은행연합회는 속칭 '은행고시'라 불리던 필기시험을 부활하고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에 외부 위원 참여를 의무화하는 등 내용을 담은 모범규준을 마련해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모범규준은 일종의 권고사항이지만 채용비리로 몸살을 앓은 시중은행들은 모범규준을 충실히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채용비리에 묶였던 금융권 채용 하반기에 풀린다

금융공기업도 하반기에 최소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채용을 준비 중이다.

산업은행이 하반기에 60명, 자산관리공사(캠코)가 40명, 수출입은행이 2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주택금융공사는 현재 신입직원 35명을 뽑고자 공채를 진행 중이다.

금융당국은 금융공기업의 퇴직자를 늘려 청년 채용을 늘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금융당국은 금융공기업 퇴직자에게 줄 수 있는 퇴직금 한도를 상향조정해 희망퇴직자를 늘리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금융공기업의 경우 공공기관운영법상 지침에 묶여 있어 희망퇴직금이 시중은행보다 작다 보니 퇴직자가 잘 나오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금융당국은 희망퇴직을 늘려 생긴 공석을 청년 채용에 활용, 금융공기업의 채용규모를 늘리도록 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10명이 희망퇴직하면 신규채용을 7명 늘릴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희망퇴직 유도 정책은 중장기적으로 금융공기업의 채용을 늘리는 요인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