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

8개은행 5000억 출자
민간서 5000억 유치
정부가 기술력은 우수하나 자금난 등을 해결하지 못해 회생절차에 들어간 중견·중소기업을 위해 1조원 규모의 모자(母子) 펀드를 만들어 구조조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서 산업·수출입·기업·우리·농협·하나·국민·신한 등 8개 은행, 캠코, 한국성장금융과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기업구조혁신펀드는 우선 1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이날 MOU를 맺은 8개 은행은 5000억원 한도 내에서 수요가 있을 때마다 출자하는 ‘캐피털 콜(Capital Call)’ 방식으로 내놓기로 했다. 나머지 금액은 민간투자자로부터 유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 4월 펀드 운용을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성장금융이 모펀드의 운용을 맡고, 개별 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구조조정 업무는 자펀드가 맡는다. 모펀드는 △기본 계획을 세우는 전문위원회 △자펀드 출자 계획을 마련하는 출자위원회 △자펀드 위탁운용사를 정하는 투자심의위원회를 둔다.

기업구조혁신펀드는 중소·중견기업 가운데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기업에 우선 투자한다. 각 사모펀드(PEF)가 구조조정 기업 투자자를 모집할 때 캠코가 중개 역할을 한다. 캠코 지역본부에 27개 기업구조혁신 지원센터를 두고, 투자자와 지원받을 기업을 연결한다. 캠코는 또 곳곳에 흩어진 회생절차 중소·중견기업 채권을 사들여 ‘DIP 금융’을 제공한다. DIP금융이란 회생절차에 들어간 기업의 기존 경영인을 유지한 채 금융지원을 하는 제도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새로운 기업구조혁신 지원방안이 어려운 중소·중견기업의 상담창구가 되고 자본시장이 기업의 혁신을 지원해 생산적 금융의 중심에 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