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 단체 관광 금지 일부 해제…베이징·산둥 허용

지난 3월 '사드 사태'로 불거진 중국의 한국 단체 관광 금지 조치가 일부 해제된다.

중국의 관광 분야 주무부처인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은 28일 회의를 통해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에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가여유국은 이날 베이징(北京), 산둥(山東)성 지역 회의를 열고 한국 단체 관광 금지와 관련해 해당지역 일반 여행사들에 한해 1차로 허용하기로 했다.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31일 사드 갈등을 봉합하는 공동 합의문을 발표한 뒤 한중 간 경제·문화 교류가 재개되는 가운데 다음 달 한중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관광 분야에서도 개선 신호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도 근래 한중 간에 외교 교류가 정상화되고 있고 공안 분야 등의 소통도 원활해져 중국인의 한국단체관광 금지 해제 등의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앞서 지난 3월 15일부터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 등의 여행사들은 한국 단체 관광 상품 취급을 일제히 중단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 당국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성(省)·시·자치구별로 여행사들에 구두로 한국 단체 관광 여행상품을 판매 금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계기로 출범한 시진핑(習近平) 집권2기를 맞아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이트인 '시에청'(携程·씨트립)에 돌연 한국 여행 소개가 등장해 눈길을 끈 바 있다.

그러나 국가여유국은 베이징과 산둥 여행사에 한국행 상품을 판매할 때 롯데 호텔 숙박이나 롯데 면세점 쇼핑이 포함돼서는 안 된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