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예금인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호신용금고들에 은행과 자산관리공사를 통해 연내 1조원 정도의 자금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금고업계는 지난 9일 수신기준 2위인 서울 동아금고가 영업정지를 당한데 이어 최근 검사가 끝난 14개 금고중 경남 울산금고가 11일부터 6개월간 영업정지되고 다른 2개 금고도 위험한 상황이어서 예금자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잇단 사고여파가 업계 전체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금고업계 안정화대책''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금고연합회에 대한 은행의 여신한도 확대로 5천억원, 자산관리공사의 금고 부실채권 매입으로 3천억∼4천억원, 금고의 대출채권을 담보로 한 은행의 대출로 1천억원을 금고에 지원토록 했다.

또 예금자들의 불편을 덜기 위해 영업정지 중에도 1인당 5백만원 안팎을 미리 지급하는 방안을 예금보험공사와 협의하고 있다.

금고 예금을 담보로 은행의 대출도 주선하기로 했다.

한편 최근 금감원의 검사가 끝난 14개 금고중 2개 금고는 오는 15일까지 증자하지 못하면 영업정지된다.

김상우 금감원 부원장보는 "울산금고는 11일부터 영업정지되고 또다른 2개 금고의 경우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마이너스여서 적기시정조치중 증자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오형규.박해영 기자 o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