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3일부터 5일간 특별교통대책 시행
-총 3,279만명 이동,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국토교통부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연휴 기간 동안 총 3,279만명, 하루 평균 65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자동차 대수는 1일 평균 472만대로 예측된다. 특히 귀성은 설 전날(24일) 오전에, 귀경은 설날(25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귀성길 24일 오전, 귀경 길 25일 오후 고속도로 가장 혼잡


국토부는 1일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대하고 원활한 설 성수품 수송을 위해 일반화물보다 성수품을 우선적으로 수송할 수 있도록 도심통행 제한을 완화했다.

이번 설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24일 00시부터 26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가 대상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또 23일부터 27일까지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0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된다.

정부는 이번 설 연휴기간에는 교통사고 사망자(1일 평균) 최근 5년 평균 대비 50% 감축을 목표로 설정했다. 특히 도로교통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 10대(한국도로공사), 암행 순찰차 22대(경찰청) 등이 협업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음주·난폭·보복 운전 등 고위험 운행 차를 집중 단속한다. 또 결빙 취약시간에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대기온도와 노면온도를 수시로 측정해 제설 자재를 미리 살포하는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FCA코리아, "3분기 픽업 글래디에이터 투입"
▶ [시승]사활을 걸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 한국토요타 "수프라, 일상 스포츠카로 부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