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극심한 차 정체를 겪던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 부근의 교통 흐름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말 개통 예정이던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 간 확장공사(2.5㎞)에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해 오는 28일 오후 4시에 최종 확장 개통한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10월 착공한 평택∼서평택 도로 확장공사는 1,256억 원을 들여 기존 6차로를 8∼10차로로 확장하는 것으로, 전체 9.0㎞ 중 6.5㎞ 구간은 작년 11월에 개통했다.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구간 확장…내일 오후 개통


이번 개통으로 평균 통행속도가 기존 시속 70㎞에서 89㎞로 빨라져 연간 약 128억 원의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서평택 인근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과 서울측으로 이어지는 서평택∼매송IC∼안산 구간은 지난 7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사업절차를 거쳐 순차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강호영 선임기자 ssyang@autotimes.co.kr


▶ 기아차, 스포티지 롱보디는 중국에만
▶ [시승]더 멀리 더 빠르게, 포르쉐 파나메라 GT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