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청사 안에서 테니스를 치고 있는 한 커플의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보배드림 인스타그램
인천국제공항 청사 안에서 테니스를 치고 있는 한 커플의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보배드림 인스타그램
인천국제공항 청사 안에서 테니스를 친 한 커플이 온라인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한 커플이 테니스공을 주고받는 짧은 영상이 공개됐다.

문제는 이들이 테니스를 치는 장소가 인천국제공항 청사 안이라는 점이다. 이들은 출입구와 가까운 쪽에서 테니스를 치고 있었다.
 '한국인 맞나'…인천공항 로비서 테니스 친 황당한 커플
이 커플이 테니스공을 치면서 양옆으로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바람에 이용객들은 커플을 피해 다녀야 했다. 커플은 사람이 자신들의 옆을 지나가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을 주고받았다.

누리꾼들은 "무슨 생각을 하면 저런 행동이 나올까", "인원이 많으면 야구도 하겠다", "한국 맞냐. 아무리 잘 봐주려 해도 공중도덕을 무시하는 지극히 이기적인 행태다", "요즘 공원에서 골프 치는 사람도 있고 황당하다", "꼭 저런 사람들이 코트에서는 못 친다", "한국인 아니지 않겠냐" 등 대체로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다만 일각에서는 "공항 대기시간이 길어서 계속 앉아서 기다리면 지루할 수도 있다. 몸을 풀고 싶을 수도 있진 않냐" 등 괜찮다는 반응도 나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