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지로버 ‘벨라 SV 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 /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레인지로버 ‘벨라 SV 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 /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국내 최대 모터쇼 ‘2019 서울모터쇼’에서 신차를 내놓고 수입차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레인지로버 ‘벨라 SV 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사진)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차량은 브랜드 내 고성능차 전담 조직인 스페셜 비히클 오퍼레이션(SVO) 팀이 제작을 맡았다. 주행 성능을 높이고 고급감을 더했다. 장착된 8기통 5.0L 엔진은 최고 출력이 550마력, 최대 토크가 69.4㎏·m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8년 만에 완전 변경(풀 체인지) 된 레인지로버 신형 이보크와 재규어 준준형 세단인 XE 역시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

회사 관계자는 “신차 뿐 아니라 고성능 전기차 아이페이스(I-PACE) 등 14개 모델로 전시 공간(부스)을 꾸밀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모터쇼는 오는 29일부터 열흘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20개 완성차 브랜드가 신차를 포함해 100여 대 차량을 전시한다.
레인지로버 신형 이보크 /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레인지로버 신형 이보크 /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