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국내 최대 모터쇼 ‘2019 서울모터쇼’ 기간 동안 친환경 자동차 시승 행사가 열린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조직위)는 이번 모터쇼가 개막하는 오는 29일부터 열흘간 순수 전기차 등 시승 행사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시승 가능한 차량은 현대차 코나 및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차의 니로와 쏘울 EV, 르노삼성 SM3 Z.E, 한국GM 볼트 EV 등이다. 이와 함께 한국닛산 신형 리프, 파워프라자 라보 EV 피스, 쎄미시스코 D2 등 총 18대를 직접 몰아볼 수 있다.

시승은 경기 고양시 킨텍스 내부와 주변 도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조직위는 서울모터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계약과 현장 접수를 받는다. 만 21세 이상의 운전면허 소지자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전기차 대중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며 “이번 모터쇼 주제인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 혁명’을 직접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모터쇼는 29일부터 열흘 동안 킨텍스에서 열린다. 20개 완성차 브랜드가 신차를 포함해 100여 대 차량을 전시한다.

서울모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한 모터쇼다. 1995년 처음 열렸으며 격년으로 개최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KAICA)이 공동 주최한다. 2017년에는 관람객 61만여 명이 다녀 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