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첫 번째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삼성전자의 첫 번째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5G(5세대 이동통신)가 적용된 5G 스마트폰이 올해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관련 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

22일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LG V50 씽큐 5G, 샤오미 미믹스 3 5G, 화웨이 등이 5G 스마트폰을 올 상반기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5G 네트워크 시대가 다가오면서 모바일 환경은 초고속성, 초저지연성, 초연결성의 특징을 갖는다. 많은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홀로그램, AR/VR 영상 등의 모바일 콘텐츠 수요가 증가한다는 의미다.

노경탁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4가지 정도의 하드웨어 발전이 있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대화면 폴더블폰 확대 ▲메모리 수요 증가 ▲배터리 대용량화 ▲기타 부품의 고집적화 등이다. 5G 스마트폰 출시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수 있다는 분석도 따라 붙었다.

노 연구원은 부품업체로 와이솔(BAW필터), 대덕전자(통신장비MLB), 파트론(안테나), 이수페타시스(통신장비MLB), 5G 장비 및 부품업체로 서진시스템(기지국 함체), 오이솔루션(광통신모듈), 에이스테크(RF장비), 케이엠더블유(기지국장비), RFHIC(기지국부품)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봤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