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송 애플 7초광고제] 한동수 경북 청송군수 "개성 넘치는 광고, 청송 홍보에 활용"

입력 2016-11-06 19:00:01 | 수정 2016-11-07 05:20:53 | 지면정보 2016-11-07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광고에 바로 이용해도 될 만큼 좋은 작품이 많아 정말 반가웠습니다. 7초가 아주 긴 시간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눈길을 확 끄는 짧은 영상을 통해 세계인에게 청송 사과의 맛을 전하고 싶습니다.”

지난 5일 청송 애플 7초광고제 시상식에서 만난 한동수 경북 청송군수(사진)는 “영상에서 젊은이들의 참신한 시각과 개성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톡톡 튀는 영상들이 ‘새콤, 달콤, 아삭’한 청송 사과의 다채로운 맛을 잘 담아냈다”고 평했다.

청송사과축제는 올해 12회째를 맞았다. 이번 축제부터는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를 접목했다. 국내외에서 더 많은 사람이 찾아오도록 하기 위해서다. 청송 덕천마을 고택에서 한류문화창조포럼을, 청송사과테마공원에서는 ‘K-청년 오디션’을 열었다. 관광업계 인사부터 청년까지 다양한 사람들의 참여율을 높이려는 노력이다.

한 군수는 “청송사과축제는 해마다 보완을 거듭하며 발전해 왔다”며 “외부 지역 사람들의 새로운 시각도 반영해 앞으로 전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7초광고제를 최초로 연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한 군수는 “지역의 매력을 쉽고 빠르게 알리기 위해선 군더더기 없는 ‘돌직구’ 영상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우리말을 모르는 외국인이 한 번에 의미를 알아챌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화제로 모인 영상은 앞으로도 청송과 청송 사과를 홍보하는 자료로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송을 찾는 관광객은 매년 200만명에 달한다. 한 군수는 “올해 말 충남 당진과 경북 영덕을 잇는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더 많은 사람이 모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서울에서 청송까지 자동차로 갈 경우 기존의 약 5시간에서 2시간30분으로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청송은 산으로 둘러싸인 너른 땅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주왕산국립공원과 주산지, 달기약수, 온천 등을 방문해 자연의 기운을 받으며 재충전할 수도 있죠. 이번 출품작들이 보여준 청송 사과도 빠질 수 없는 지역 명물이고요. 이런 매력을 살려 앞으로 청송을 글로벌 힐링도시로 가꿔 나갈 겁니다.”

청송=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