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국회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오

보수 2野 "대정부질문·인사청문회, 남북 정상회담 뒤로 연기하자"

입력 2018-09-12 10:08:21 수정 2018-09-12 10:14:43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국회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오는 18~20일 열리는 3차 남북한 정상회담 이후로 미룰 것을 여권에 공식 제안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13일부터 진행되는 대정부질문 일정이 남북 정상회담과 겹치는 만큼 적어도 다음 주 대정부 일정만이라도 조정해야 한다”며 “19일로 예정된 장관 인사청문회 일정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여야는 대정부질문을 17~18일에 하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후보자 5명의 인사청문회는 19~20일 열기로 합의했었다.

김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 (남북 정상회담의)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서도,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등한시하거나 고의적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면, 정기국회 일정 조정에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최고위원 회의에서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 인사청문회와 대정부질문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