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출신 예은(핫펠트)가 아버지 박영균 목사의 사기 연루에 대해 일

예은, '부친과 사기 혐의'에 드러난 가정사 "지속적 외도에 母 이혼"

입력 2018-09-11 14:14:09 수정 2018-09-11 14:19:18

원더걸스 출신 예은(핫펠트)가 아버지 박영균 목사의 사기 연루에 대해 일축하면서 "면목이 없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11일 예은은 다수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사람을 소개하는 것으로 알고 나간 자리"라며 "사업설명회인 줄 알았다면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음이 아프고 면목도 없다"면서 "화도 나고 더 이상 용서할 수 없다"라고 고백했다.

예은이 12살경 아버지 박영균 목사의 지속적인 외도에 어머니와 이혼했고 3년 후 아버지가 재혼하면서 가족과 연을 끊고 살아왔다. 2012년 예은의 언니 결혼 과정에서 다시 연락했지만 왕래는 거의 없었다는 것이 설명이다.

그러다 아버지의 부탁으로 사람들을 만나러 갓다가 사기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은은 "잠시 아버지를 용서한 대가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한편 예은 아버지 박 목사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교인들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3월 교인들은 수서경찰서에 복음과경제연구소 박 목사와 딸 예은에 대해 사기 혐의로 고소장을 냈다.

이들은 딸 예은 또한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사기행각에 적극 가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예은은 1차 경찰 조사를 마쳤고, 상황에 따라 추가 조사에 소환될 가능성이 있다.

뿐만아니라 예은 아버지 박 목사는 여성 신도 강제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채널A는 "박씨가 2015년 4월부터 약 다섯 달 동안 20대 여성 신도를 불러내 안마를 해달라고 신체 접촉을 강요했고 피해 신도는 박씨가 모델로 데려간 뒤 속옷 차림으로 안마를 강요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