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예비주자들의 문재인 대통령을 앞세운 ‘문재인 마케팅’이

與주자들, 너도나도 "내가 親文후보"… '문재인 마케팅' 과열에 곳곳 파열음

입력 2018-04-04 19:46:40 수정 2018-04-04 19:46:40
'대통령과 인연' 따라 지지율 출렁
최재성 '문재인 복심' 어깨띠
경선 여론조사에 '문재인' 사용금지
6·13 지방선거 예비주자들의 문재인 대통령을 앞세운 ‘문재인 마케팅’이 과열양상을 보여 여당 지도부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후광효과를 누리기 위해 사적 인연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후보들 간 신경전까지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 송파을 재·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송기호 변호사는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재성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복심을 자처하는 낡은 정치를 멈추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이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쓰인 어깨띠를 두르고 선거운동에 나섰기 때문이다. 송 변호사는 “최 전 의원이 송파 새마을시장을 방문하면서 ‘대통령의 복심’이란 어깨띠를 두르고 다녔다”며 “이는 낡은 정치”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의 인기가 높은 임기 초반에 치러지는 선거에서 대통령 마케팅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이번에는 광역·기초단체장까지 가리지 않고 전국적인 현상일 정도로 두드러진다. 김영재 정읍시장 예비후보는 “문 대통령을 만들고 국가 정책을 주도했던 인물”이라고 자신을 홍보하고 있다. 김 후보는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 출신이다.

한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홍보 블로그에 중앙당이 청와대 출신에만 문 대통령의 이름을 쓸 수 있도록 한다는 잠정 방침을 소개하면서 “이 기준에 따르면 대전과 충청에선 대통령과 직접 연관된 직함을 사용할 수 있는 예비후보는 저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 비문(비문재인)계 광역단체장 후보는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이 써준 서평까지 온라인마케팅에 활용하고 있다.

당 내부에서는 “높은 대통령 지지율 때문에 예비후보들이 너도나도 문 대통령을 앞세우면서 오히려 중앙당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선거가 임박할수록 ‘문재인 마케팅’은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잡음이 끊이지 않자 민주당은 이날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후보경선 여론조사에서 경력을 소개할 때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후보 이력에 청와대 근무 이력이 있으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비서관’ 대신 ‘19대 대통령 청와대 비서관’으로 대체하는 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전·현직 대통령과 관련한 경력을 추가할 경우 지지율이 10%씩 널뛴다”고 설명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