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관련주가 주식시장에서 연일 급등하고 있다. 아이돌그룹 트

양현석 넘은 박진영… BTS 대박에 방시혁 1위

입력 2018-03-27 17:51:32 수정 2018-03-28 06:50:05
엔터株, 연일 급등…주식부자 순위도 '지각변동'

JYP 주가 1년새 4배 급등
박진영 지분가치 1197억원
929억 양현석 대표 추월

빅히트 '몸값' 7000억 추정
방 대표, 지분 50% 보유
엔터테인먼트 관련주가 주식시장에서 연일 급등하고 있다. 아이돌그룹 트와이스와 방탄소년단(BTS)이 세계 각국에서 인기몰이하면서 ‘제2의 한류 열풍’이 불고 있어서다. 대주주의 지분 가치도 크게 높아졌다. JYP엔터테인먼트 대주주인 박진영 창의성총괄책임자(CCO)의 지분가치가 1000억원대를 넘어서 한때 연예인 주식부자 1위였던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제쳤다. 기업공개(IPO)를 앞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기업가치가 높아지면서 방시혁 대표는 수천억원 주식부호에 오를 전망이다.


◆박진영 1000억원대 주식부자로

27일 코스닥시장에서 JYP엔터테인먼트(종목명 JYP Ent.)는 1050원(4.91%) 오른 2만2450원에 장을 마쳤다. 이달 들어 잇달아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며 32.84% 급등했다. 1년 전보다는 4배 넘게 올랐다. 걸그룹 트와이스의 인기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기대가 주가를 밀어올렸다. JYP엔터 지분 16.16%를 보유한 박진영 씨의 지분가치는 1년 전 299억원에서 현재(26일 종가 기준) 1197억원으로 늘었다. 박씨의 지분가치는 2011년 11월 와이지엔터테인먼트가 상장된 이후 처음으로 양현석 대표를 앞섰다. 와이지엔터 지분 17.33%를 보유한 최대주주 양 대표의 지분가치는 929억원이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도 이달 들어 9.39% 올랐지만 1년 전에 비해선 2.41% 오른 정도다.

양 대표는 2012년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풍에 힘입어 지분가치 3000억원대 주식부자에 올랐지만 이후 간판그룹인 빅뱅이 군에 입대하고 신인그룹의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치며 주가가 많이 떨어졌다.

증시에서 현재 연예인 주식부자 1위는 이수만 에스엠엔터테인먼트 회장이다. 에스엠 주가는 이달 들어 27.49% 올랐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는 1년 전 1021억원에서 현재 2029억원으로 늘었다.

이런 가운데 방시혁 사단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연예 기획사 ‘빅3’ 구도를 흔들고 있다. 빅히트엔터는 방탄소년단 인기에 힘입어 작년 영업이익 325억원을 기록했다. 기존 대형 3사를 뛰어넘는 실적이다.

빅히트엔터의 IPO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재무적투자자(FI)의 투자금 회수 작업이 예고돼서다. 증권업계가 예상하는 빅히트엔터의 기업가치는 약 7000억원이다. 지분 50.88%를 보유한 방 대표는 약 3500억원의 지분가치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수출주로 거듭난 엔터주

금융투자업계는 엔터주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한동안 주춤했던 한류가 되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의 10대와 20대 사이에서 ‘한류 붐’이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00년대 중반 드라마 겨울연가, 2010년 초 소녀시대·카라 이후 한류 명맥이 끊겼다가 최근 트와이스와 BTS가 되살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와이스는 작년 10월 일본에 진출해 낸 2개의 싱글앨범이 모두 오리콘차트 1위를 차지했고 2011년 동방신기, 소녀시대 이후 처음으로 홍백가합전에도 출전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로 꽉 막혔던 중국 시장에도 변화의 바람이 감지되고 있다. 동남아시아 역시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일본, 중국을 넘어 서구권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민수아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밸류본부장은 “엔터주는 내수주가 수출주로 성장하는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다소 높지만 실적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에스엠은 지난 14일 키이스트와 에프앤씨애드컬쳐를 합병하면서 외형을 키운 것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소속 연기자가 늘어나고 드라마 수주가 증가할 것”이라며 “일본과 중국에서의 사업 경쟁력도 향상됐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