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상담회를 활용하자

 

새로운 수출아이템을 찾았다. 오래전부터 욕심이 나는 품목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리고 어떻게 할까를 고민하고 있다. 찾아보니 방법은 꽤 많다. 그런데 해외 박람회를 나가거나, 세일즈 출장을 나가기에는 좀 부담스럽다. 우선 국내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를 고민하다가 일단 ‘수출상담회’로 시작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25일 수원 이비스(IBIS)호텔에서 열린 ‘2013 G-TRADE GBC 수출상담회’에서 총 300여건 상담, 5400만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생활소비재, 이미용용품, IT·전기전자 등의 업종에서 도내 중소기업 200여개사가 참가했다. 신흥시장으로 주목받는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총 5개국 40개사의 바이어가 참가해 1:1 상담으로 진행됐다.

 

이날 상담회에 참여한 경기도 양주시 소재 휴대용 가스탐지기 생산업체인 G사는 중국 S사와 수출상담을 진행한 결과, 바이어가 제품의 시장진출 가능성이 높다며 추후 80만달러 상당의 500개 제품을 발주하기로 협의하는 성과를 거뒀다. 상담회에 참여한 중국의 C사 바이어는 “이번 상담회에서 직접 한국 제품을 살펴보니 중국에서 볼 수 없었던 기술력과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만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과채음료, 솜사탕 제조업체인 현대에프앤비사(안성시, 대표 이종규)는 “오전 상담에서 제품에 관심을 보이던 바이어가 오후에도 적극적으로 추가 상담을 요청해 해외시장 진출에 대해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현재 경기중기센터는 뭄바이, LA, 상해, 심양 등 7개소의 경기비즈니스센터(GBC)를 통해 현지 시장조사 및 거래선 발굴, 통상촉진단 현지운영, 수출상담회 바이어 유치 등 도내 기업들의 수출을 전방위 지원하고 있다. 한편 경기중기센터는 5월 23일 ‘G-TRADE JAPAN’, 6월 28일 ‘G-TRADE FTA’ 등 지속적인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도내기업의 판로 확대에 기여할 예정이다. (출처 : 경기G뉴스, 2013.4.30)“

 

수출상담회는 해외의 바이어를 국내로 초청하여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와 상담을 주선하는 것이다. 이때 해외 바이어의 국내 방문비용의 대부분을 중앙정부나 경기도와 같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한다. 별도의 참가비를 내야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내가 준비해야 할 것은 바이어들과 만나기 위한 샘플, 영문카다로그와 명함정도만 있으면 된다. 복잡한 시장조사나 바이어 발굴에 들어가는 노력과 비용을 지출하지 않아도 된다. 문제는 수출상담회는 전시회와는 달리 매년 몇월 몇일에 주기적으로 열리는 게 아니라는 점이다. 경기가 좋거나, 수출이 호조를 보일 때는 오히려 횟수가 줄어든다. 수출상담회가 많이 열릴 때는 경기가 어렵다거나 중소기업이 어렵다는 기사가 신문에 자주 날 때이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할 때나, 중소기업에 뭔가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공감이 있을 때 갑자기 열리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어디서 열리는 지를 잘 찾아보아야 한다. 일단은 코트라에서 확인하는 게 제일 빠를 것이다.

 

그 친구가 하는 제품은 종이학습용품이기도 하면서, 공예로 들어갈 수도 있는 제품이다. 아직까지 해외 수출은 해보지 않았다. 하지만 내수 판매는 제법 이루어지면서 국립박물관, 대형 마트와 에버랜드같은 곳에 납품되고 있다. 모델은 한국의 문화재나 동물들의 모형이 주를 이루고 있다. 문화재모형은 해외 판매가 어렵지만, 동물모형은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수출상담회를 할 때 타켓으로 하는 국가의 해당 제품을 수입하는 바이어가 들어올 것인지가 예측하기 어렵다. 우선 샘플을 가지고 코트라의 담당자를 찾아가서, 우리의 제품에 대하여 상세히 설명을 하고 신청서를 내보아야 한다. 그럼 코트라의 해외 무역관에서는 수출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에 바이어 초청대상 품목에 포함시킬 것이다. 그리고 내가 아는 바이어들에게도 새로운 품목에 대한 설명서를 보내고, 6월중에 한국에서 상담회가 있으니 한국에 와서 같이 검토를 해보자고 하려고 한다. 바이어로서도 항공료와 호텔비용을 중소기업청에서 지원해주니 시간만 된다면 큰 부담이 들지 않으니 방문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그동안 필맥스의 브랜드의 제품을 수입해왔기에 현지 무역관에서도 초청대상에 나의 바이어들을 포함시키는 데 어려움을 없으니 나로서는 꿩먹고 알먹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일단 바이어 초청가능 품목에 들어갔다면, 우리는 본격적으로 수출 상담을 위한 준비를 해야한다. 이제까지 국내에서 판매되었던 모델들, 샘플을 만들기는 했지만 판매되지 않았던 모델들을 전부 다시 꺼내서 바이어들이 좋아할 만한 제품을 골라낸다. 그리고 영어로 제품의 개념과 조립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설명서를 파워포인트로 만들어 보기 쉽게 상담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수출상담회에 임박해서는 코트라에서 나에게 상담가능한 바이어의 명단과 상담 예약 시간을 통보해줄 텐데 아마도 나의 바이어뿐만 아니라, 몇몇 바이어가 추가될 것이다. 그럼 이들이 좋아할 만한 모델을 한두가지쯤은 추가로 만들어 제시하는 것도 상담 성공 가능성을 높여준다. 수출을 처음하는 제품이니 많은 양의 주문이 오지 않을테니, 당분간은 이미 제작되어 있는 모델을 주로 하고, 시간이 흘러가면서 해외 바이어의 요청에 따른 모델개발을 염두에 두면 제작비 부담을 더는 방향으로 상담방향을 잡으려고 한다.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내가 아는 바이어 2-3명에, 코트라에서 새로 연결시켜주는 바이어 서너명은 만날 수있으리라고 기대해본다. 그럼 나는 국내에 앉아서 지하철비용과 시간만 대면 3-4개국의 바이어를 만나서 새로운 제품의 수출을 시도해볼 수있다. 그런 거 보면 우리나라는 참 좋은 나라이다. 수출을 하겠다고만 하면 이렇게 좋은 기회가 많으니 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