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회사의 병폐 1위는 무엇인가요?

주니어보드에게 회사 병폐가 무엇인가 파악하라고 하다.

현장 이곳저곳의 불만이 많습니다. “이것도 지원하지 않고 총무팀은 뭐 하는지 모르겠다.”, “비가 올 때마다 무거운 원자재를 나르거나 비닐을 덮어야 하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해야 하나요?”, “우리가 할 일이 아닌데 왜 해야 하는가?”, “술만 마시면 사무실에 들어와 소란이 피우고 심한 경우 동료를 때리기까지 하는데 아무리 고참 부장이시지만 너무한 것 아닌가요?”, “파워포인트로 보고서 발표하면서부터 내용보다 장표 만드는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합니다.”

주니어보드 의장을 불렀습니다. 현장에 불만이 많은데, 불만의 수준을 (1) Quick in 과제로 해결할 수 있는 것, (2) 병폐로 다소 길게 가져가며 해결할 것으로 구분하라. 구분된 영역별 과제 10개를 정해 구성원들이 얼마나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가 파악하여 경영위원회에 보고하라고 했습니다. 1달의 기간을 부여했지만, 3주만에 보고서는 작성되었습니다. CEO가 주관하는 경영위원회에 주니어보드 의장이 직접 발표하라고 했습니다. 회사 병폐 1위는 개인 조직 이기주의였고, 전 구성원 설문의 긍정응답율은 66.7%였습니다. 7분만에 끝난 발표의 여운은 길었습니다. CEO는 주니어보드 의장을 회의장에서 나가도록 한 후, 본부장에게 회사의 조직문화가 심각한 수준에 있다며, 획기적 수준의 조직문화 개혁방안을 지시했고, 10가지 병폐에 대해서는 해결안을 만들라는 별도 지시를 내렸습니다.

A회사 벽에 붙어있는 ‘반드시 타파해야 할 10가지 괜찮아 의식’

A회사벽에 걸려있는 액자의 내용이 눈에 띄어 적어 봤습니다.

1. 이 정도 낭비쯤은 괜찮아
2. 5분 늦는 것쯤은 괜찮아
3. 사소한 문제니까 괜찮아
4. 퇴근시간인데 대충해 괜찮아
5. 이 정도 위험쯤이야 괜찮아
6. 방침 하나 어기는 것쯤은 괜찮아
7. 1% 목표 미달쯤이야 괜찮아
8. 우리는 사람이 부족하니까 괜찮아
9. 1건 개선했으니까 괜찮아
10. 괜찮아 이 정도 이야기했으니까 알아들었을 거야

이 글을 읽고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직장 내 규율과 기본 지키기였습니다.

모든 기업이 회사의 취업규칙 또는 인사규정(지침)이 있고, 지켜야 할 룰이 있습니다. ‘인사하기’ 처럼 룰은 없어도 사회의 기본 예절도 큰 의미에서 보면 기본 지키기라 생각합니다. A회사에서 이러한 액자를 사무실 벽에 걸어 놓은 이유는 잘 지키기 때문이 아니고 무엇인가 문제가 있거나, 잘 지키자는 의지라고 생각합니다.

기본을 지키지 않는 것이 회사의 병폐 1위입니다.

기본을 정했으면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은 신뢰의 원동력이며 조직과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룰입니다. 이 기본이 지켜지지 않으면 조직은 급속하게 망하게 됩니다. 편하고 소중한 사람일수록 더 기본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친하니까 괜찮고, 저 직원은 성과가 높으니까 이 정도는 괜찮고, 사장님은 직책이 높으니까 괜찮다고 생각한다면 기본은 지켜질까요? 오히려, 친한 사람, 성과가 높은 사람, 직책이 높은 사람이 더 정도경영을 지키며 기본 지키기에 솔선수범해야 하지 않을까요?

많은 회사에 끼리끼리 문화가 있습니다. 흔히 이너셔클(끼리끼리) 안에 있는 사람은 내 편이니까 무조건 이해하고 용서하고 봐주는 식이 된다면 회사는 어떻게 될까요?지금 하고 있는 일을 제대로 못하는 사람에게 중요한 일을 맡길 수 없듯이, 기본을 지키지 못하는 사람에게 믿고 맡기기란 쉽지 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철저한 기본 지키기는 직장인의 기본 마음가짐 아닐까요?

홍석환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no1gsc@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