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생' 더로전 26점 활약 앞세워 토론토 원정서 승리
브루클린 듀랜트, 26번째 2만4천득점 고지
NBA 시카고, 조던 시대 이후 첫 '개막 4연승'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가 마이클 조던 시대 이후 처음으로 개막 4연승을 달렸다.

시카고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티아뱅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토론토 랩터스에 111-108로 이겼다.

시카고는 이로써 조던이 활약하던 1996-1997시즌 이후 25년 만에 개막 4연승을 기록했다.

또 리그 30개 팀 중 유일하게 4승을 올려 동부 콘퍼런스 단독 선두로 나섰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시카고로 이적한 더마 더로전이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6점을 넣고 어시스트 6개를 뿌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더로전은 3경기 연속 20득점 이상을 기록했다.

22점을 넣은 잭 라빈, 17점을 거든 니콜라 부세비치도 빛났다.

승부를 결정지은 것도 더로전의 손끝이었다.

토론토가 4쿼터 막판 OG 아노누비의 연속 득점으로 95-97, 2점 차까지 시카고를 추격했으나 더로전이 중거리 2득점으로 급한 불을 껐다.

NBA 시카고, 조던 시대 이후 첫 '개막 4연승'

더로전은 1분 20여초에도 108-102, 6점 차로 벌리는 점프슛을 넣어 승부의 추를 시카고 쪽으로 확 기울였다.

뉴욕 브루클린에서는 케빈 듀랜트가 워싱턴 위저즈를 상대로 개인 통산 2만4천득점 대기록을 쓰며 브루클린 네츠를 104-90 승리로 이끌었다.

듀랜트는 이날 25점을 넣어 통산 2만4천7득점을 기록했다.

NBA 역대 26번째로 2만4천득점 고지를 밟은 선수가 됐다.

카이리 어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결장 중인 브루클린은 슈터 제임스 하든이 외곽슛 난조(성공률 12.5%)를 보였으나 변함없는 활약을 펼친 듀랜트 덕에 승리했다.

듀랜트는 리바운드도 8개를 잡아냈다.

◇ 26일 NBA 전적
보스턴 140-129 샬럿
밀워키 119-109 인디애나
애틀랜타 122-104 디트로이트
브루클린 104-90 워싱턴
마이애미 107-90 올랜도
시카고 111-108 토론토
뉴올리언스 107-98 미네소타
클리블랜드 99-87 덴버
LA클리퍼스 116-86 포틀랜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