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구황제' 김연경(33)이 다시 한번 역사를 새로 썼다. '숙적' 일본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올림픽 8강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조별 리그 A조 4차전에서 일본을 3-2(25-19 19-25 25-22 -25 15-25 16-14)로 이겼다. 중심에는 김연경이 있었다. 그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떠올렸다고 한다. 김연경은 당시 한국 여자배구 36년 만의 4강을 이끌었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첫 메달 획득을 노렸지만 동메달확정전에서 일본에 패해 무산됐다. 당시 김연경은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4년 뒤 리우올림픽에서 일본에 3대1 역전승을 이끌며 이 대회를 설욕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일전은 5년만에 또 돌아왔다. 특히 8강전 티켓을 결정짓는 경기라 더욱 놓칠 수 없었다. 이날 김연경은 30점 득점에 블로킹도 3개 잡아냈다. 이날 경기로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4차례 30득점을 한 기록도 세웠다. 중계 화면에 잡힌 김연경의 허벅지에는 핏줄이 터진 상처가 가득했다. 그래도 지친 후배들을 다독이고 날선 공격을 꽂아넣으며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일본은 김연경을 집중 마크했다. 김연경은 64번이나 공을 때려야했고 리시브도 40개나 받아야했다. 그래도 박정아(28·15점), 양효진(32·12점), 김희진(30)이 나섰다. 이소영(27)도 3세트에서 잇따라 공격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세트에서는 내내 밀렸다. 한국 선수들의 체력이 눈에 띄게 떨어지면서 서브 리시브도 앞선 세트보다 크게 밀렸다. 10점차로 4세트를 내어주고 2-2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운명은 5세트에서 결정됐다. 양효진과 김희진의 블로킹이 살아나면서 다시 박빙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13-14에서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시키며 승부는 듀스로 넘어갔다. 박정아는 상대 공격의 범실을 유도하는 영리한 플레이로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진 수비에서 일본의 터치포인트를 만들어내며 16-14로 승리했다.

경기가 끝난 뒤 김연경은 "한일전에 대한 부담이 항상 있었는데 그걸 털어내고 이겨서 그 기쁨은 서너 배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결국 중요한 순간 이기니까 복수하는 데 많이 성공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허벅지 핏줄이 터진 김연경을 비롯해 무릎 수술 두달 만에 올림픽에서 뛰고 있는 김희진 등 한국 선수들의 투혼이 빛났다.

김연경은 "오늘 좀 많이 힘들었지만 한일전은 많은 국민의 큰 관심을 받기 때문에 선수들이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것을 알기에 간절하게 뛰었다"며 "8강 상대가 정해지만 그에 맞게 준비해 한번 더 기적을 일으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연경의 '라스트댄스(Last Dance)'는 아직도 진행형이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