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65명 규모 방송단 발족…현지 스튜디오 설치해 중계
박찬호 "올림픽 일본서 치러져 견제 많겠지만 금메달 기원"(종합)

KBS가 2020 도쿄올림픽을 약 2주 앞두고 7일 올림픽 방송단을 발족했다.

개·폐회식과 축구·야구·유도·양궁·태권도 등 주요 종목 해설위원 명단에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48)를 비롯해 41명이 포함됐다.

캐스터와 제작진까지 더한 방송단 총인원은 65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치러지는 올림픽인 만큼 지상파들이 파견 인력을 최소화한 상황이다.

KBS 역시 통상적인 하계올림픽에 비해 방송단 규모를 30% 축소했다.

그러나 고심 끝에 도쿄 현지에 스튜디오는 개설하기로 했다.

박지원 아나운서가 도쿄로 건너가 소식을 전한다.

박찬호는 이날 온라인으로 중계된 발대식에 참석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들이 금메달을 획득했을 때 미국에서 활동하면서도 자긍심과 뿌듯함을 느꼈다.

이번에 올림픽 해설자로서 후배들이 다시 한번 금메달을 따는 모습을 보고 싶고, 그 감동을 현장에서 느끼며 국민들께 전달하고 싶어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투 머치 토커'(말이 많은 사람)에 대한 우려가 크겠지만 이광용 캐스터도 있으니 이번에는 '굿 머치 토커'로 가보겠다.

후배들이 활약하는 모습을 빠르게, 좋은 메시지로 전달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박찬호는 또 "경기가 일본에서 치러져 일본 팀이 한국 팀을 가장 많이 견제하지 않을까 예상한다.

그래서 강한 정신력과 경험을 지닌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렸고 세대 교체도 많이 이뤄졌다.

전투에 임하는 마음으로 금메달을 따서 국민들께 희망과 용기를 줬으면 하고 염원한다"고 말했다.

박찬호 "올림픽 일본서 치러져 견제 많겠지만 금메달 기원"(종합)

축구 해설에 나선 조원희(38)는 "월드컵, 아시안컵, 아시안게임 등에 가봤지만 올림픽 해설은 처음이다.

선수단 내부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가는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준비하는지 알기 위해 선수들과 자주 소통한다"며 "올림픽 축구대표팀 역대 최고 성적은 동메달인데, 그 이상을 바라고 응원한다"고 말했다.

체조와 체조 트램펄린 해설위원 여홍철(50)은 "딸(여서정)의 연기를 보는 것은 내가 대회를 뛰는 것보다 긴장된다.

물론 성공했을 때 기쁨도 내가 금메달 따는 것보다 배로 크다"며 "다른 방송사 해설위원보다 해설 기간이 오래된 만큼 진국 같은 해설을 선보이고 싶다"고 했다.

양궁 해설을 맡은 기보배(33)는 "아직 현역으로 활동 중이라 우리 선수들이 어떤 마음가짐일지는 내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우리 후배들이 금메달을 목에 거는 상상을 함께하고 있다.

금메달 5개를 목표로 훈련하고 있는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골프 김미현, 태권도 손태진, 스포츠 클라이밍 김자인, 농구 하승진, 테니스 이형택 등 대중적으로 친숙한 선수 출신들이 해설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광용, 남현종, 박지원 아나운서도 함께한다.

박찬호 "올림픽 일본서 치러져 견제 많겠지만 금메달 기원"(종합)

올림픽 방송단장을 맡은 정재용 KBS 스포츠국장은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특수한 올림픽 중계라는 과제에 도전한다.

생생한 현장을 국민들께 전달함과 동시에 코로나로부터 제작진의 안전도 지켜내야만 한다.

방송단 전원이 코로나 백신을 2차까지 접종했고, 매일 방송단의 방역을 확인할 직원도 동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KBS 1TV와 2TV 두 개의 지상파 채널과 모든 디지털 플랫폼을 동원해 태극마크를 단 선수들의 순수한 도전이 주는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