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수 대한배드민턴협회 부회장, 세계연맹 이사 당선

김중수(61) 대한배드민턴협회 부회장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이사로 당선됐다.

김 부회장은 22일 화상회의로 열린 2021 제82차 BWF 정기총회 전자 투표에서 이사로 당선됐다.

김 부회장은 228표를 득표해 총 31명의 이사 후보자 중 6위로 당선됐다.

이번에 선출된 임원의 임기는 차기 올림픽 다음 해인 2025년까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열린 이번 총회에는 170개 회원국 중 151개국 대표가 참가했다.

한국에서 BWF 임원이 배출된 것은 강영중 회장(2005∼2013년), 방수현 이사(2005∼2009년) 이후 처음이다.

이사로서는 방수현 이사 이후 12년 만에 당선자가 나왔다.

협회는 "김 부회장이 추진해온 배드민턴 저개발 국가 지원 사업, 네팔·몰디브 등의 코치 파견, 국제대회 개최 시 외국 청소년 강습 초청 사업 등이 각국 대표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배드민턴을 알릴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2001∼2010년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내며 2004 아테네 올림픽 남자복식 금메달, 2008 베이징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을 지도했다.

2016년부터 대한배드민턴협회 부회장을, 2015년부터는 아시아배드민턴연맹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폴 에릭 라르센(덴마크) 현 회장은 BWF 회장 연임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