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출신 플렉센, 텍사스전 6⅓이닝 4실점…시즌 3승

지난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뛰었던 크리스 플렉센이 메이저리그(MLB) 시즌 3승을 거뒀다.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인 플렉센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서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6⅓이닝 10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시애틀이 5-4로 승리하면서 플렉센은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플렉센은 초반 흔들렸지만 갈수록 안정을 찾아 승리투수가 됐다.

플렉센이 1∼3회말 텍사스 타선에 2점, 1점, 1점씩 내주며 시애틀은 2-4로 끌려갔다.

그러나 4회초 시애틀 J.P 크로퍼드가 2점포를 터트려 4-4 동점을 만들었다.

7회초에는 미치 해니거의 적시타로 5-4로 역전했다.

플렉센은 7회말 안타 2개를 맞아 1사 1, 3루에 몰린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불펜이 추가 실점을 막아 플렉센의 승리를 지켜줬다.

텍사스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치는 6⅔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