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대한민국, 올림픽 B조 편성...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대한민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의 상대팀들이 확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1일(한국시각) 본부가 있는 스위스 취리히에서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식을 진행했다.

16개 국가 중 1 포트에 주최국 일본,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함께 편성된 대한민국은 주최국

대한민국은 주최국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뽑혔고 B조 2번으로 선정됐다. 아르헨티나는 C조 3번, 브라질은 D조 1번에 배치됐다.

스페인이 2 포트에서 처음으로 뽑혔고 c조 2번에 편성됐다. 독일이 두 번째로 뽑힌 가운데 브라질과 함께 D조 2번에 편성됐다.

멕시코는 세 번째로 뽑혀 일본과 함께 A조 3번에 포함됐고 온두라스가 마지막으로 뽑혀 우리와 함께 B조 3번에 포함됐다.

3 포트에서는 남아공이 가장 먼저 뽑혀 일본, 멕시코와 함께 A조 2번에 편성됐다. 두 번째로 뽑힌 뉴질랜드는 대한민국, 온두라스와 함께 B조 1번으로 편성됐다.

아프리카 강호 이집트는 세 번째로 뽑혀 C조 1번으로 편성됐고 코트디부아르는 D조 3번에 편성됐다.

4 포트에서 첫 번째로 뽑힌 호주는 c조 4번으로 편성됐고 두 번째로 뽑힌 프랑스는 A조 4번으로 편성됐다. 사우디아라비아가 D조 4번으로 편성됐고 루마니아가 대한민국과 함께 B조 4번으로 편성됐다.

<올림픽 남자축구 조 편성>
A조 일본 남아공 멕시코 프랑스
B조 뉴질랜드 대한민국 온두라스 루마니아
C조 이집트 스페인 아르헨티나 호주
D조 브라질 독일 코트디부아르 사우디아라비아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