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인, 6이닝 10K 1실점…삼성, 4연패 뒤 파죽의 5연승

개막전부터 4연패를 당했던 삼성 라이온즈가 이후 5연승을 달리는 '반전 드라마'를 쓰고 있다.

삼성은 1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에서 선발 원태인의 호투를 발판삼아 한화 이글스를 4-3으로 따돌렸다.

이로써 5연승을 달린 삼성은 상위권 진입을 노리게 됐다.

삼성은 1회 선두타자 김상수가 한화 선발 박주홍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친 뒤 볼넷 2개를 얻어 1사 만루에서 강민호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이원석은 평범한 뜬공을 날렸으나 우익수 임종찬이 떨어뜨린 사이 1점을 추가했다.

다만 공이 잡히는 줄 알고 뛰지 않았던 삼성 주자들이 뒤늦게 아웃되면서 이닝이 끝났다.

삼성은 2회에도 박주홍을 상대로 볼넷 3개를 얻어 무사 만루의 만든 뒤 구자욱이 바뀐 투수 김이환에게 몸 맞는 공으로 나가며 밀어내기 점수를 뽑아 4-0으로 앞섰다.

그러나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한 게 아쉬웠다.

한화는 3회초 2사 1,2루에서 박정현이 좌익선상 2루타를 날려 1점을 만회했다.

끌려가던 8회에는 2사 3루에서 하주석이 중전안타를 날려 2-4로 추격했다.

한화는 9회에도 대타 이성열의 적시타로 3-4까지 따라붙었으나 역전에는 실패했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뽑으며 2안타 1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리(1패)를 신고했다.

마무리 오승환은 9회 등판해 2안타로 1실점 했으나 팀 승리를 지켜 시즌
한화 선발 박주홍은 불과 1이닝 만에 2피안타, 볼넷 6개로 4실점하고 내려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