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홈런·선발승은 허무하게 놓쳐
마력의 오타니, 시속 163㎞ 광속구·비거리 137m 대형홈런

결승 홈런과 선발승이 동시에 날아갔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일본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역사적인 도전이 아쉽게 막을 내렸다.

오타니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겸 선발 투수로 출전했다.

일본프로야구를 거쳐 2018년 빅리그에 데뷔한 오타니가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투수와 타자로 동시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100년이 훨씬 넘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한 경기에서 2번 타순에 들어서며 다른 포지션 없이 투수만 소화한 건 역대 세 번째다.

1903년 잭 던리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이후 118년 만의 일이 실제로 벌어졌다.

마력의 오타니, 시속 163㎞ 광속구·비거리 137m 대형홈런

경기 내용은 더 극적이었다.

오타니는 이날 마운드에서 101.1마일(약 163㎞)의 강속구를 던졌고, 첫 타석에서는 초구에 대형홈런을 터트렸다.

1회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화이트삭스 선발 딜런 시스의 초구 156㎞ 직구를 통타해 우중간 담장을 크게 넘기는 비거리 137m짜리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홈런 타구 속도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빠른 115.2마일(약 185㎞)을 찍었다.

마운드 위의 오타니는 더욱더 위력적이었다.

오타니는 4회까지 무실점으로 순항했다.

하지만 승리투수의 요건이 걸린 5회를 넘지 못했다.

3-0으로 앞선 5회초 2사 만루의 위기에서 폭투로 1점을 허용했다.

이후 오타니는 화이트삭스 4번 타자 요안 몬카다를 상대로 풀카운트에서 7구째 스플리터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마침표를 찍는 듯했다.

마력의 오타니, 시속 163㎞ 광속구·비거리 137m 대형홈런

하지만 포수 맥스 스타시가 공을 뒤로 빠뜨리며 낫아웃 상황이 됐고, 스타시의 1루 송구를 1루수 재러드 월시가 잡지 못했다.

백업을 들어간 2루수 데이비드 플레처가 공을 잡아 다시 홈으로 뿌렸지만, 송구가 높았다.

점프해 공을 캐치한 뒤 착지하던 오타니와 슬라이딩한 호세 아브레우가 홈에서 충돌했다.

경기장에는 비명이 터져 나왔다.

쓰러진 오타니는 다시 일어섰지만 결국 교체되고 말았다.

오타니는 타자로서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투수로서 4⅔이닝 2피안타 5볼넷 7탈삼진 3실점(1자책)을 기록하고 부상으로 중도 하차했다.

2018년 5월 2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1천50일 만의 승리투수 기회도 눈앞에서 사라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