뱍항서의 베트남, 퀴라소와 결승서 만나
결승 상대는 퀴라소
박항서의 베트남 결승 상대는 퀴라소/사진=연합뉴스

박항서의 베트남 결승 상대는 퀴라소/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킹스컵 결승전에 진출했다.

베트남의 결승 상대는 '퀴라소'로 결정된 가운데 다소 생소한 국가라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퀴라소는 베네수엘라에서 북쪽으로 약 60㎞ 떨어진 카리브해 남부에 위치해있다.

지난 1634년부터 네덜란드의 식민지가 됐으며 ‘네덜란드령 앤틸리스’에 속했다가 지난 2010년 네덜란드 왕국 내 독립적인 자치 국가로 분리됐다.

인구는 2013년 기준을 14만6836명으로 알려졌다.

퀴라소는 지난 17세기부터 중계무역항으로 번성했다. 1920년대부터 베네수엘라에서 생산되는 원유를 정제하기 위한 대규모 정유 시설이 들어서면서 정유업과 관광업이 주요 산업을 이루고 있다.

한편, 베트남은 지난 5일(한국시간) 태국 부리람의 창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킹스컵 준결승전에서 '숙적' 태국을 1대0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는 90분 동안 양팀 득점 없이 팽팽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응우옌 아인 득의 극적인 결승 골로 베트남이 승리했다.

베트남은 라이벌 태국과의 경기에서 매번 무릎을 꿇었다. 베트남의 이번 승리는 지난 2008년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2대1로 승리한 뒤 11년 만에 이룬 쾌거다.

한편, 베트남은 오는 8일 퀴라소와 킹스컵 우승컵을 두고 격돌한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