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 이 상품
다이와 GIII 드라이버 'SIGNATURE Ⅳ', 샤프트 무게 줄이고 반발력은 높여

‘골프클럽 명가’ 다이와(DAIWA)는 1972년부터 골프클럽을 제작해왔다. 그 역사와 열정, 기술의 집약체인 다이와 GIII가 2019년 모델인 ‘SIGNATURE Ⅳ’(사진)를 새롭게 내놨다. 압도적인 비거리가 가장 큰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GIII SIGNATURE Ⅳ 드라이버는 진화된 더블반발 헤드에 세계 최고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다이와 카본 테크놀러지’의 결정체인 최경량 샤프트를 장착했다. 샤프트 무게가 종전 제품보다 7% 가벼워졌다. 또 GIII 자체 개발 소재인 GIII네오 티탄 페이스를 채택해 반발계수 0.875를 구현했다. 일반적인 소재 6-4 티탄보다 약 1.6배 높은 반발성능이다. GIII 사상 최고의 반발계수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진화된 더블 파워 트렌치는 더욱 길고 깊어졌으며 폭도 넓어졌다. 트렌치의 수축, 복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고반발 영역이 한층 넓어지면서 쉽게 거리를 늘릴 수 있게 된 것이다. 비거리를 ‘안정적으로’ 내주는 것도 강점이다. 회사는 “페이스면에 레이저 밀링을 해 타점의 흔들림, 악천후에 따른 불규칙 스핀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헤드 내부 크라운과 솔에는 사운드 스파인을 배치해 타구음도 경쾌하다. 295만원.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