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이 멕시코에 3-0 리드를 잡고 16강 진출의 8부 능선을 넘어섰다.

27일 스웨덴은 러시아 스베틀로프스크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스웨덴은 후반 5분 빅토르 클라에손의 패스를 받은 루드빅 아구스틴손이 멕시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7분에는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2-0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29분에는 멕시코의 오른쪽 풀백 에드손 알바레즈가 자책골을 넣으면서 3-0까지 점수차가 벌어졌다.

점수차가 3점으로 벌어지면서 멕시코도 마음이 다급해지게 됐다. 지금 상태로 경기가 끝나면 멕시코와 스웨덴이 16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독일이 골을 넣을 경우 골득실에 의해 스웨덴과 독일이 16강에 진출하고 멕시코가 탈락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