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부진-협회 직원 공금 부당사용 등에 대해 사과
신태용 감독은 신임…쇄신책 내놓을지 관심
정몽규 축구협회장 오늘 입장표명… '사과' 내용 담을 듯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축구대표팀의 경기력 부진에서 촉발된 한국 축구 위기 상황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을 포함한 입장을 표명한다.

축구협회는 19일 "오늘 오후 2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최근 상황에 대한 정몽규 회장의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음에도 최종예선 2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의 답답한 경기력과 유럽 평가전 2경기 참패, 거스 히딩크 전 감독 영입설, 협회 직원들의 공금 무분별 사용 등으로 축구팬들의 비난이 폭주함에도 침묵을 지켜왔다.

그러나 내년 월드컵 본선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선 축구협회 수장으로서 일련의 상황에 대해 포괄적인 사과를 포함한 입장 표명과 향후 개선책 등을 내놓음으로써 현재 위기 국면을 정면 돌파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또 대표팀 경기력을 높일 방안과 협회 행정 전반의 투명성을 높일 쇄신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대표팀의 월드컵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가대표팀 지원팀 강화와 기술코치 영입 등 계획도 밝힌다.

정 회장은 아울러 최근 대표팀 경기력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신태용 감독에 대해선 한국의 9회 연속 본선행을 이끌었고, 내년 6월 본선까지 계약된 점을 들어 다시 한 번 신 감독에 대한 '믿음'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 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외국 출장과 겹쳐 불참했던 김호곤 부회장은 30일 예정된 문체부 확인 국감에 참석, '히딩크 논란'과 관련해 그간의 상황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