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마리아 멀티골 PSG (사진=영상캡처)

디 마리아 멀티골 PSG (사진=영상캡처)


멀티골을 기록하며 챔피언스리그에서 바르셀로나를 격침시킨 PSG 앙헬 디 마리아가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15일(한국시간) PSG는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원정 1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단연 디 마리아였다. 전반 18분 디 마리아는 그림같은 왼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뽑았고, 2-0으로 앞선 후반 10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영국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디 마리아에게 평점 9.1점을 부여했다. 양 팀 최고 평점이다. 골을 기록한 율리안 드락슬러, 에딘손 카바니는 각각 평점 8.8점과 8.2점을 받았다.

반면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는 각각 5.9점, 5.8점이라는 혹평을 받았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