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마리아 멀티골 PSG (사진=해당방송 캡처)

디 마리아 멀티골 PSG (사진=해당방송 캡처)



디 마리아 멀티골 PSG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4-0으로 승리했다.

파리생체르맹(PSG)는 15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6~2017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4대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앙헬 디 마리아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로써 PSG는 8강 진출에 청신호를 켜게 됐다.

전반 초반으로 득점포를 가동한 PSG는 전반 18분 디 마리아의 프리킥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40분, 드락슬러가 추가골을 넣으며 2-0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10분에도 디 마리아는 왼발 중거리슛으로 멀티골을 터뜨렸고 후반 26분에는 에딘손 카바니가 오른발 슈팅으로 바로셀로나의 골망을 갈랐다. 4-0 완승이었다.

한편 16강 2차전은 다음달 17일 바르셀로나의 홈 구장 누캄프에서 열린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