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KPGA선수권대회 아쉬운 '2위', '연습생 신화' 문경준 프로 인터뷰
대학 2년 교양과목으로 첫 그립, '대기만성형' 기대주… 후반 투어 기대감 높여
※본 기사는 ‘한경 포커스TV' 영상취재가 병행됐습니다.(문화레저팀 영상취재파트 plustv@hankyung.com)
지난 13일 영종도 스카이72골프클럽에서 열린  ‘야마하·한국경제 2014KPGA선수권대회’에서 '무명 신화'로 돌풍을 일으키며 최종라운드 단독 2위로 경기를 마친 문경준 프로가 아쉬움을 뒤로한 채 환하게 웃고 있다. 유정우 기자/ 사진= 이상준 PD klesj@hankyung.com

지난 13일 영종도 스카이72골프클럽에서 열린 ‘야마하·한국경제 2014KPGA선수권대회’에서 '무명 신화'로 돌풍을 일으키며 최종라운드 단독 2위로 경기를 마친 문경준 프로가 아쉬움을 뒤로한 채 환하게 웃고 있다. 유정우 기자/ 사진= 이상준 PD klesj@hankyung.com

[유정우 기자] "사실 전날 미국에 있는 (최)경주 선배께 전화드렸어요. 코앞에 온 메이저 챔피언의 기회를 어떻게 해야 살릴 수 있겠냐고...(웃음). '마음만 비우면 돼'라고 하시더라구요. 우승컵은 잡으려 하면 도망간다고 하시더라구요. 제가 마음을 못 비웠던 것 같아요."

국내 최고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메이저대회인 '야마하·한국경제 2014 KPGA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우승상금 2억원)가 지난주 막을 내렸다. '연습생 신화'로 생에 첫 우승 도전에 나선 문경준(32)과 코리안투어의 유일한 외국인 선수인 매슈 그리핀(31)의 최종라운드 맞대결은 그리핀의 압승으로 끝났다.

경기후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챔피언 그리핀에게 쏠렸지만 대회장을 찾은 수 많은 갤러리들은 문경준의 선전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대학교 2학년 때 전공도 아닌 교양과목으로 골프를 처음 접한 그는 지난 2006년 시작해 2009년까지 대회 코스였던 스카이72GC를 대표하는 '늦깍이 연습생' 출신이다.

지난 13일, 경기를 마친 문경준은 '스마일 맨'이라는 애칭 답게 역시나 밝은 표정이었다. 코 앞으로 스쳐간 메이저 우승컵의 아쉬움보다는 남아 있는 하반기 투어에 대한 강한 자심감이 앞섰다. 메이저 중에 메이저인 '2014 KPGA선수권대회대회' 2위를 차지한 준비된 챔피언 문경준과 그에 아내 곽미은씨를 '한경 포커스TV'가 만나봤다. 다음은 일문 일답.

▷아쉬움이 많은 대회였을 것 같은데,소감은.
"(이하 문경준 프로) 솔직히 조금 아쉽긴 하다. 전반이 잘풀렸으면 해볼만 했을 텐데, 그 부분이 가장 아쉽다. 그래도 다행히 후반홀에 버디가 많이 들어갔고 마지막 마무리가 좋았던 것 같아서 기분은 좋다."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티오프 했는데, 경기전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했는지.
"사실 전날 미국에 있는 (최)경주 선배께 전화했다. 코앞에 온 메이저 챔피언의 기회를 어떻게 해야 살릴 수 있겠냐고...(웃음). '마음만 비우면 돼'라고 하시더라. 경기전 오늘은 다른 건 생각하지 말고, 아무리 긴장되도 소중한 하루를 재미있게 즐기자고 생각했다. 아무래도 긴장 탓에 잡념이 좀 많았던 것 같다. 당연히 초반 플레이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

▷개인적으로 오늘 가장 아쉬운 승부처가 있었다면, 어떤 홀을 꼽을 수 있을지.
"후반부 14번 홀에서 기회가 있었다. 거기서 버디를 잡았어야 하는데, 흔들렸다. 17번 홀에서도 기회를 살렸다면 나도 그렇고 보시는 갤러리 분들도, 좀 더 재미 있고 박진감 넘치는 라운드를 즐길 수 있었을 것 같다. 많이 긴장한 탓에 퍼팅을 약하게 보냈던 게 아쉬운 부분이다."

▷챔피언조에서 같이 라운드한 매슈 그리핀, 어땠는지.
"그리핀은 참 훌륭한 선수다. 지난 2012년, 2013년 부터 한국에서의 큰 시합에 우승도 차지했고 기복 없는 플레이가 장점인 선수라고 생각한다. 호주에서도 잘 하는 선수였고, 동반라운드는 처음인데 잘 친다는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특히 오늘 샷들은 불 붙듯 잘 들어가는 것 같았다(웃음)."



▷경기전 가족들의 격려 메세지가 있었을 것 같은데, 소개 해 준다면.
"사실 이번주 시합을 위해 집을 나설 때,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휴대폰을 두고 나왔다. 중요한 대회다보니 전화로라도 격려 해주시려는 분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전화도 못 받고 메시지도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 상황이 그렇다 보니 따로 별다른 응원 메세지를 받은 건 없었다."

▷마지막 라운드 눈에 띠는 빨간 바지를 입고 나왔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는지.
"뒤쪽에 종합스코어보드를 보면 버디일 때 붙이는 숫자판이 빨간색으로 표기한다. 마음을 비웠어야 하는데 버디를 많이 하자는 생각에서 빨간 바지를 챙겨 입었다. 그래도 결과적으로 봤을 때 조금 아쉽긴 하지만 소중한 경험 한 것 같아 자신감을 갖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응원하는 팬들의 탄성이 대회장에 가득했는데, 팬들에게 한마디 해준다면.
"응원해주신 모든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시합에서 조금 아쉽게 됐긴 했지만, 자신감도 붙었고 컨디션도 좋은 만큼 앞으로 좀 더 다듬어서 남은 후반 투어엔 조금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아울러 남자프로골프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큰 힘 될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 감사합니다."

▷마지막 라운드 시작부터 마음을 졸였을 것 같은데, 어떤 마음으로 응원 했는지.
"(이하 문프로 아내 곽미은씨) 마음을 비우고 그냥 알아서 잘 할 것이란 믿음으로 마음 속으로 응원했다. 우승이란 건 할 때가 되면 하겠지 라고 편하게 생각했다. 가장 중요한 건 남편이 본인 스스로 만족하는 경기를 펼칠 수 있길 기도했다."

▷대회 마친 문경준 프로에게 응원의 한마디 해준다면.
"(문)지우 아빠. 지금까지 너무 잘 해왔으니 앞으로도 지금처럼 늘 열심히 환하게 웃는 스마일 맨이 되기를 바랄께. 지우아빠, 파이팅! 문 프로에게 기대와 관심 보여주신 모든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영종도=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영상=이상준 PD kle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