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후 23일 만에 빅리그에 나선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최희섭은 1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베테랑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루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최희섭의 타율은 종전 0.244에서 0.245로 조금 올라갔다.

이날 최희섭은 1,2번째 타석에서 방망이를 힘껏 휘둘렀으나 잇따라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고 3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나 타격감각을 제대로 찾지 못하는 듯했다.

그러나 최희섭은 팀이 3-4로 뒤진 9회초 2사 후 4번째 타석에 등장,좌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터뜨려 동점 희망을 살렸다.

시카고는 그러나 후속 타자 트로이 오리어리가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나면서 1점차로 패했다.

최희섭은 지난달 8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공중볼을 잡으려다 투수와 충돌하면서 다친 머리를 치료한 후 그동안 마이너리그에 출장하며 복귀를 준비해 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