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단= 지옥훈련까지 끝낸 태권전사들이 마침내 출격순간을 맞았다.

이번 대회 최대 금맥을 캐낼 태권도 남녀 대표선수 16명은 9일 훈련장인 부산체고에서 마무리 훈련을 마치고 10일 첫 날 경기에 출전할 선수들을 중심으로 계체량을 실시했다.

코칭스태프는 지난 4월 선발된 이번 대표선수들이 혹독한 극기훈련과 정신집중훈련을 견뎌내고 현재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만큼 최소 10개 이상의 금메달을 휩쓸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선수들은 지난 여름부터 공수부대에 특별 위탁교육을 받는 형식으로 극기훈련을받았고 3차례에 걸친 별도의 정신훈련도 수행했다.

최근에는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는 이란, 대만 선수들의 비디오 분석을 통해 실전 대비 전술점검을 마쳤다.

또 대표선발에서 탈락한 시드니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정재은을 비롯한 `1진급 2진' 선수들이 겨루기 파트너로 백의종군해 태릉선수촌 감래관에서 함께 땀방울을 흘리며 큰 힘을 보탰다.

개회식 선수 대표 선서를 한 84㎏ 이상급의 문대성이 대회 직전 아폴로 눈병에걸려 한때 고생을 하고 84㎏급의 에이스 김경훈이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컨디션조절에 애를 먹긴 했지만 현재로선 금 사냥 전선에 이상이 없는 상태다.

조임형 코치는 "안면 공격에 점수를 배가해주는 차등점수제를 겨냥해 상단 공격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조련을 했다"며 "체격조건에서 우리 선수들이 유리하지는 않지만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전 체급에서 상대를 압도할 걸로 본다"고 전망했다.

한편 10일부터 부산구덕체육관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 태권도 경기에는 동남아등 해외에 진출한 14명의 한국인 사범들이 각국 태권도팀을 이끌고 출사표를 던졌다.

90년대 후반 국내 플라이급의 강자로 이름을 날렸던 유영택 사범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선수들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필리핀, 태국, 부탄, 캄보디아 등 13개국선수들이 한국인 코칭스태프의 지도 아래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부산=연합뉴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