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단이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발생한 오심이 시정되지 않으면 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올림픽 폐막식에 불참할 것을 고려하는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섰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를 집행위원회에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인 선수단장은 22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강경한 입장을 밝혔으며 곧바로 오타비오 친콴타국제빙상연맹(ISU)회장과 자크 로게 위원장에게 공식 항의 서한을 보내고 스포츠중재재판소에도 절차를 밟아 정식으로 제소했다.

이와 함께 한국 선수단은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불공정한 판정을 한 주심 제임스 휴이시(호주)를 비롯한 심판들을 빠른 시일내에 미국 지방법원에 고소하기로 했다.

미국 변호사와 이미 법률적 검토를 마쳤다는 박 단장은 "몇 명을 고소할지는 변호사와 더 협의해 봐야겠지만 제임스 휴이시(호주) 주심은 반드시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당시 판정에 관여한 심판은 주심인 휴이시를 비롯해 조셉 뉴(영국), 제임스 채핀(미국), 비엔 웨이화(중국), 슈타인 안데르슨(노르웨이) 등 5명이다.

지금까지 약물이나 징계 문제를 놓고 재판까지 넘어간 경우는 다수 있었지만 경기 결과에 대해 법원에 제소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단장은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어야 할 올림픽이 좌절과 실망을 주어서는 안된다"며 "김동성을 비롯한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찾아 주기 위해서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말했다.

전명규 대표팀 감독도 김동성의 반칙이 아닌 이유를 조목 조목 설명한 뒤 "명백한 오심이기 때문에 이 자리까지 왔다"며 실격판정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ISU는 이날 한국의 항의를 기각했으나 IOC는 김운용 대한체육회장에게 23일 열리는 집행위원회에 참석해달라고 요청, 이 문제를 집행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러시아 선수단도 이날 라리사 라주티나 등 2명이 혈액검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IOC로부터 제때 통보받지 못해 러시아가 금메달이 기대되던 계주에 출전하지 못한 것과 관련, 한때 선수단 철수라는 초강경 대응까지 검토했다.

러시아 선수단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만류로 선수단 철수 카드는 접었으나 아이스하키 8강전과 스노보드, 피겨스케이팅 페어 등에서 애매한 판정으로 올림픽 정신이 훼손됐다는 주장은 거둬 들이지 않았다.

특히 러시아는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김동성의 실격 등을 예로 들며 "한국, 중국, 우크라이나 역시 불공정 판정의 피해자"라며 불만을 누그러뜨리지 않아 이번올림픽은 심판 판정에 대한 시시비비로 내내 시끄러울 전망이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