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땅콩' 김미현(24.KTF)이 브리티시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2위로 도약, 시즌 첫승이자메이저 첫 우승을 가시권에 뒀다.

또 박세리(24.삼성전자)와 박지은(22)이 공동 13위로 선두 그룹을 쫓는 가운데 공동 38위에 오른 박희정(22.V채널코리아)을 포함, 한국 선수 8명 중 7명이 컷오프를 통과했다.

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크셔의 서닝데일골프장(파72. 6천255야드)에서 끝난 대회 2라운드에서 김미현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골라내는 '슈퍼샷'을 과시하며 65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재니스 무디, 트리시 존슨(이상 영국)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날 15번홀(파3. 215야드)에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하며 7언더파 65타를 친 선두 카트리오나 매튜(영국)와는 2타차.

이로써 김미현은 시즌 첫승과 함께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향해 성큼 다가섰다.

김미현은 "전체적으로 샷이 너무 좋았다"며 "남은 라운드에서도 욕심 내지 않고 코스의 특성에 따라 순리대로 경기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미현은 드라이버샷과 어프로치샷, 퍼팅 등 3박자가 잘 맞아 떨어졌고 특히 장기인 페어웨이 우드샷을 대부분 그린에 올려놓아 갤러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전날 1라운드 16번홀까지 이븐파를 쳤던 김미현은 나머지 두 홀을 파로 막고 곧바로 2라운드에 들어섰다.

4번홀(파3. 144야드)에서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컵에 넣고 버디 사냥을 시작한 김미현은 5번홀(파4. 390야드)과 8번홀(파3. 164야드)에서 각각 8m와 6m 거리의 버디 퍼팅에 성공하며 기세를 올렸다.

김미현은 9번홀(파4. 267야드)에서 티샷이 벙커에 빠졌으나 이를 홀 1m에 붙이고 버디를 낚은데 이어 10번홀(파5. 455야드)에서도 세컨드샷을 벙커에 넣고도 컵에서 2.2m 거리에 공을 떨군 뒤 연속 버디를 낚는 위기 대처 능력도 과시했다.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던 김미현은 16번(파4. 410야드)과 17번홀(파4. 411야드)에서 각각 7번과 11번 우드로 세컨드샷을 컵 2m 거리에 붙인 뒤 버디 2개를 추가, 기분좋게 하루를 마무리했다.

1라운드에서 71타로 공동 16위에 랭크됐던 박세리는 이날 버디 3개, 보기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3언더파 142타로 박지은과 함께 공동 13위에 머물렀다.

1번(파5. 476야드), 2번홀(파5. 475야드) 연속 버디로 기분좋게 출발한 박세리는 10번홀(파4. 455야드) 15m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 10위권으로 진입했다.

그러나 보기 없이 2라운드를 마치는가 했던 박세리는 17번홀(파4. 400야드)에서 티샷이 그린 왼쪽 러프에 빠져 3온, 2퍼트로 보기를 해 10위권 밖으로 다시 떨어져야 했다.

전날 공동 7위(70타)로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던 박지은(22)도 버디 5개, 보기 4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이 밖에 박희정은 73타를 쳐 합계 이븐파 144타로 2타를 줄인 펄신(34)과 함께 공동 38위에 올랐고 한희원(23.휠라코리아)이 145타로 공동 49위, 이지희(22.LG화재)가 146타로 공동 64위로 뒤를 따랐지만 장정(21.지누스)은 152타로 컷오프에 걸렸다.

한편 전날 2오버파로 부진했던 카리 웹(호주)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낚으며 69타로 공동 13위에 포진했지만 1라운드서 2언더파를 쳤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2오버파로 무너지며 공동 38위로 추락, 전날에 이어 또 한번 명암이 엇갈렸다.

(버크셔<영국>=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