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운용 대한체육회장이 최근 비밀리에 대북 접촉을 갖고 내달 23일 오사카에서 개막되는 제46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북단일팀 구성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를 이끌어낸 것으로 밝혀졌다.

김회장은 8일자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하순 해외에서 북한체육계 최고위급 관계자와 만난 사실이 있다"며 "단일팀 구성은 기술적인 문제가 없을 뿐 아니라 시간도 있어 가능하다는 게 북측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주말 갖는 남북한간 협의에서 일이 잘 풀리면 단일팀 탄생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탁구 단일팀 구성과 관련한 기술적 문제에 대해 <>선수구성은 똑같이 반반으로 하고 <>동일한 유니폼을 착용하며 <>국기는 지난해 시드니올림픽 개막식 동시입장때 사용한 한반도기를 사용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