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와 고려대가 나란히 4연승을 거두고 공동 선두에 나선 가운데 현대전자
가 전자업계 라이벌 삼성전자를 제압했다.

오는 3월1일 동양제과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기는 박광호감독이 이끄는 상무
는 5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농구대잔치 11일째 남자
부 풀리그에서 경희대와 극도의 슛난조로 50점을 넘기지 못하는 혼전을 벌이
다 49-48로 신승했다.

또 전희철(22득점)과 김병철,현주엽(이상 15득점) 트리오를 앞세운 고려대
도 산업은행을 70-67로 누르고 상무와 함께 4연승을 기록,공동 선두 대열을
형성했다.

첫 지방 개최지인 부산 경기에서 현대전자는 임근배(26득점)의 3점슛과 정
경호(22득점)의 골밑슛이 폭발해 삼성전자에 87-72로 역전승,지난 93년 2월
25일 이후 23개월만에 승리를 거뒀다.

이밖에 금융팀 선두 기업은행은 한양대를 98-77로 꺾고 3패후 첫 승리를
신고했고 여자부에서는 SKC와 상업은행이 코오롱과 신용보증기금을 각각 64-
61,57-55로 제압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