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새벽에 한 호텔에서 뛰쳐나온 20대 여성이 유명 래퍼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8일 새벽 2시 10분쯤 "마포구의 한 편의점 앞에서 어떤 여자가 자신을 살려달라고 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도움을 요청한 여성은 "근처 호텔에서 남성과 함께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넣고 흡입했다"고 진술했으나, 남성은 "여성이 술에 너무 취해서 하는 말"이라며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경찰은 임의동행에 요구에 응한 여성을 지구대로 데려가 간이진단키트로 마약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여성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남성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힙합 가수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